쌍용자동차가 올해 1분기 판매 2만3278대, 매출액 7140억원, 영업손실 309억원, 당기 순손실 31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영업손실 규모는 쌍용차가 회생절차에 들어가기 전인 2019년 1분기(영업손실 278억) 이후 최저 수준으로 자구노력이 효과를 봤다는 평가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영업손실 규모는 60% 이상 개선됐다.

판매는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25%나 증가해 지난해 1분기(1만8619대)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판매증가세에 힘입어 매출은 지난해 1분기(5358억원) 이후 4분기 연속 증가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33.3% 증가며, 2020년 4분기(8882억원) 이후 분기 최대 매출이다.

쌍용차는 1분기 실적이 픽업트럭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에 따른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과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가 컸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판매 호조에 수출 물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아직 미출고 잔량이 1만대 이상인 상황이다. 부품 수급 상황이 나아지면 판매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다.

쌍용차 관계자는 “판매회복세와 함께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재무구조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면서 “출고 적체 해소와 함께 신차 ‘J100’의 성공적인 출시로 한층 더 빠르게 재무구조를 개선시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자동차 '뉴 렉스턴 스포츠 칸' [사진=쌍용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