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거사무소 개소식 개최, 본격 선거전 돌입...최고의 AI 스마트 도시 조성 등 공약
  • 정 후보, "평택 발전의 선봉장이 돼 대한민국 발전의 기틀을 다지겠다"고도 '약속'

더불어민주당 정장선 평택시장 후보가 14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정장선 캠프]

더불어민주당 정장선 평택시장 후보가 14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정 후보는 이날 “안보의 핵심도시, 삼성전자의 입주, 평택항까지 모든 것을 갖춘 도시가 평택이고 평택의 문제는 단순히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4년 동안 모든 것을 쏟아부어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끄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이어 "평택을 이끌어 갈 평택 시·도의원 출마자 한명 한명을 소개하며 출마자들과 '원팀'을 구성해 100만 평택특례시의 미래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정 후보는 또 한광고등학교 교감으로 퇴임하신 장인어른 이종일, 큰아들 정한범, 먼저 결혼한 둘째 아들 정한얼, 초등학교 교사인 며느리, 평생교직에 있었던 배우자 이성숙님과 함께 인사하며 평택에서의 마지막 행보를 위한 결의를 보였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의용 전 외교부장관을 비롯해 안민석 국회의원, 정범구 전 국회의원, 박범훈 전 중앙대 총장, 총괄선대위원장 홍기원 의원, 상임선대위원장 김현정 평택을 지역위원장등이 참석했다.

개소식 전날 정 후보 캠프를 방문한 김부겸 전 총리는 “선거를 오래 치러보면 결국 땀을 흘린 만큼 평상시의 시민들과 이뤄 놓은 신뢰 관계를 시민들께서는 반드시 알아주실 것으로 믿는다” 며 "정 후보의 그간의 노력이 반드시 좋을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또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는 “평택 발전의 흔들림 없는 완결은 100만 특례시라는 정 후보의 말에 공감하며 경기도지사가 돼 좋은 파트너로서 함께 하겠다”고 지지와 성원을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장선 평택시장 후보가 정의용 전 외교부장관 등과 함께 하고 있다. [사진=정장선 캠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해안 시대를 맞아 평택이 활짝 필 때가 됐고 그 중심에 정 후보가 있어야만 한다” 고 정 후보를 응원했다. 

정의용 전 외교부장관은 “평택이 대한민국 안보에 중요지역이며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나면 정 후보가 주한미군과의 관계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고 있다는 말을 여러 번 들었다" 며 "꼭 이번 선거에서 승리해 이런 역할을 계속 해줬으면 좋겠다"고 정 후보의 당선을 기원했다. 

이익재 평택시 노인회장은 “브레인시티, 평택당진항 분쟁 승리, 안중49층 고층건물건립 등 평택시의 모습이 완전히 달라지고 있다”며 “이 모든 일을 마무리하고 완성하실 수 있도록 여기 모인 모두가 지지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개소식의 분위기를 고무 시켰다.
 
한편 정 후보는 이날 10대 핵심 공약으로 △산업구조 고도화와 청년스타트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스마트 도시 구축 △시민 중심의 편리하고 쾌적한 교통체계 △지역사회 돌봄 체제 및 의료 인프라 구축 △지속가능한 미래농업 지원 △복합문화시설 조성을 통한 문화예술도시 달성 △살기 좋은 친환경 맑은 도시 △교육 시설 현대화 및 국제교육 메카로서 도약 △건강하고 안전한 도시 조성 △권역별 맞춤형 지역균형 발전 도모를 제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