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3배 이상 증가한 영업이익을 달성하면서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다시 썼다.
 
HMM은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09% 증가한 3조1486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한 4조9187억원을, 당기순이익은 20배 가까이(1905.7%) 증가한 3조1317억원을 기록했다.
 
컨테이너 종합운임지수인 SCFI의 1분기 평균은 4851포인트(p)로 전년 동기 평균 2780p 대비 74.5% 상승했으며, 특히 아시아~미주노선 운임뿐 아니라 유럽 및 기타 지역 등 전 노선의 운임이 상승하면서 시황이 크게 개선된 것이 실적 호조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는 항로합리화, 화물비용 축소 등 원가 구조 개선과 운임상승 효과로 인해 컨테이너 사업과 벌크부문 모두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HMM 관계자는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경쟁력을 갖춰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상반기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한 주요 도시 봉쇄 조치 장기화, 미·중 갈등 등에 따른 글로벌 교역 환경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한다”며 “HMM은 현재 임시 선박을 지속적으로 투입하고 있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 없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만3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한 개 분량)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이 2024년 상반기에 모두 인도 예정이다. 회사는 이를 통해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내부 역량 강화, 영업 체질개선을 이루고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HM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