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통기획·모아주택 확대 등 기존 정책에 효도주택·청년주택 공약 추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집 걱정 없는 서울'을 만들기 위한 '5대 주택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시 서대문구 홍제동의 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해 주택 공약을 발표하며 "누구나 원하는 집에서 살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가 공약한 ‘집 걱정 없는 서울 5대 공약’은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공급 △신속통합기획 확대(재개발‧재건축) △모아주택, 모아타운 추진(다가구, 다세대 밀집지역) △환영받는 청년주택(스마트 2030)으로 대변신 △3대 거주형 효도주택 공급 추진이다.
 
지난 1년여 임기 동안 추진해온 주택정책에 새로운 개념의 청년주택과 '3대 거주형 효도주택' 정책이 추가됐다.
 
오 후보 측은 새로운 청년주거모델을 표방하는 '2030스마트홈'을 조성해 'MZ세대'의 수요 변화를 반영한다. 기존 역세권청년주택 사업의 한계점을 보완한다는 계획으로 면적대를 확대해 1인 가구뿐 아니라 2인 가구와 신혼부부들이 출산 전까지 거주할 수 있게 한다. 거주 공간의 스마트화도 추진한다.
 
오 후보 측은 3대 거주형 효도주택은 저출생·고령화에 대응해 부모와 자녀의 근거리 거주를 지원하는 '양육친화형 주거정책'이라고 설명했다. 양육·돌봄을 위해 부모-자녀 간 근거리 거주나 동거를 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신규 주택을 찾거나 거주 이전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지원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 후보는 "취약계층에게 가장 절실한 게 주거안정인데도 그동안 임대주택에는 차별과 편견의 그림자가 존재했다"며 "앞으로 서울의 임대주택은 민간 분양아파트 못지않은 고품질로 짓겠다. 누구나 살고 싶고, 누구나 부러워하고 누구나 자부심을 느끼며 살 수 있는 임대주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임기 중에 론칭한 '신통기획'과 '모아주택·모아타운'으로 10년간 억눌렸던 주택공급 물량을 확대하고, 취약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고급화를 본격 추진하는 것이 양대 핵심축"이라며 "시민 누구나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집에서 살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