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은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0.5% 감소한 487억1600만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1% 증가한 4181억3800만원을, 당기순이익은 9.4% 감소한 457억4800만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감소는 계열사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실적부진이 원인이다.
 
별도기준으로는 코폴리에스터·제약 사업 호조로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27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28% 증가한 3155억원이다.
 
사업 부문별 실적을 보면 그린 케미칼 부문의 코폴리에스터 사업이 신규 라인 100% 가동과 함께 지속적인 신규 용도 개발과 고객 확대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증가했다. 코폴리에스터 매출은 21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267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1%가 늘었다.
 
제약 사업을 수행하는 라이프 사이언스 부문은 매출 770억원, 영업이익은 91억원을 기록했다. 기존 제품의 판매가 양호하게 유지됨과 동시에 신규 도입 제품을 통한 포트폴리오 확대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 27% 증가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 1분기 실적은 매출액 871억원, 영업이익 2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56% 감소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2분기에도 코폴리에스터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량 확대와 제약 제품 라인업 확대의 영향으로 양호한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파이낸셜 스토리를 통해 밝힌 그린 소재와 바이오 사업으로의 전환을 위한 투자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SK케미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