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 미국 아마존 입점 1년만에 115%의 매출 신장 [사진=에이블씨엔씨]


에이블씨엔씨의 화장품 브랜드 미샤가 미국 최대 이커머스 채널에서 1년 만에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하는 빠른 성장을 이뤘다.

미샤는 지난 2020년 4월 미국 법인을 재설립하고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에 입점한 지 1년 만에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115% 늘었다고 9일 밝혔다.
 
고품질의 기능과 합리적인 가격 경쟁력을 내세우며 미국 시장에서 꾸준히 브랜드 로열티를 쌓아온 미샤는 미국 시장에 도전하며 아마존을 필두로 월마트와 코스트코의 온라인 채널에 진출했다.
 
미샤는 스킨케어 중심의 핵심 상품을 기반으로 한 현지화 전략이 미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는 분석이다. 미국 시장에서 ‘10단계 스킨케어’로 상징될 만큼 정교하고 철저한 피부관리로 주목받고 있는 K-뷰티 트렌드와 함께 코로나 팬데믹 이후 화려한 메이크업 대신 스킨케어 제품 및 셀프 스킨케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아마존 내 매출 견인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미샤 'M 퍼펙트 커버 비비크림'은 미국 아마존 전체 비비크림 카테고리 내에서 글로벌 유명 뷰티 브랜드들과 함께 매출 기준 상위 5개 상품으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 2월 선보인 미샤 ‘타임 레볼루션 더 퍼스트 에센스 인리치드’는 해외 유명 매거진 얼루어에서 미샤를 대표하는 차세대 에센스로 소개되며 뷰티 어워드 후보로 오른 바 있다.
 
에이블씨엔씨는 미국 내 화장품 주요 소비층으로 급부상한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올해 다수의 오프라인 리테일 채널에 입점하며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마존 내에서는 맞춤형 상품 페이지, 키워드 광고, 가격정책 등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미샤 외 어퓨, 셀라피, 라포티셀 등에 적용하며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간다.
 
장세훈 에이블씨엔씨 미국 법인장은 “미국 시장에서 다년간 탄탄한 브랜드 인지도를 확보해 온 에이블씨엔씨 미샤는 유통망 다변화 및 현지화 전략을 통해 놀라운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향후 북미시장은 물론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중남미 시장에도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샤는 2000년 국내에서 브랜드를 론칭한 이후 50개 국가에서 오프라인 매장을 3만2000여 개까지 확장하며 글로벌 뷰티 브랜드로 성장했다. 에이블씨엔씨는 미샤를 비롯해 초공진, 어퓨, 스틸라, 셀라피, 라포티셀 등 기초와 색조, 한방, 더마 분야를 아우르는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며 글로벌 뷰티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