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등의 작품을 남긴 김지하 시인이 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다. 

토지문화재단에 따르면 시인은 이날 오후 4시께 강원도 원주 자택에서 타계했다. 

고인은 1941년에 태어나, 1969년에 등단했다. 이후 1972년에 첫 시집 '황토'를 출간했으며 1974년에 민청학력 사건에 연루돼 체포된 뒤 1980년에 형 집행정지로 석방됐다. 

대표작으로는 '오적', '타는 목마름으로' 등이 있다.

빈소는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등의 작품을 남긴 김지하 시인이 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탈 홍어 김지하 시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