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1 지방선거, '국민의힘에 힘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 52%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우세하다는 여론조사가 5일 나왔다. 6·1 지방선거에서는 '국정 안정론'이 '새 정부 견제론'보다 앞섰다. 또 현 정부의 실외마스크 해제 조치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지난 2∼4일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검찰의 직접 수사권을 축소하는 내용의 검찰청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에 대해 52%가 ‘잘못된 일’이라고 응답했다. 33%는 ‘잘된 일’이라는 의견이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은 52%로 '새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39%)는 답변보다 13%포인트 높았다.
 
현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63%,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35%였다.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된 '실외 마스크 해제' 조치에 대해서는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55%로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42%)보다 13%포인트 높았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한덕수 전 국무총리를 새 정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잘못한 인선'이라는 응답이 45%로 '잘한 인선'(33%)이라는 답변보다 12%포인트 많았다.
 
아울러 윤 당선인의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잘할 것'이라는 긍정적 기대가 54%로 '잘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기대(40%)보다 높게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부정적 평가가 49%, 긍정적 평가 46%로 각각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고, 응답률은 22.0%다.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활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의 모습[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