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펫이 네이버 어바웃펫 몰에 입점해 AI 추천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 자회사인 반려동물 버티컬커머스 어바웃펫은 네이버에서 100억원을 투자 유치한다고 5일 밝혔다.

어바웃펫은 지난해 5월 네이버와 손잡고 ‘맞춤형 펫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사는 24시간 펫 관련 케어 상담 서비스 탑재와 고객 사용 패턴에 따른 맞춤형 추천 서비스 제공, 당일배송 물류 서비스 제공 등에 대해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어바웃펫은 ‘네이버 어바웃펫 몰’에 입점해 판매 채널을 확대했다. 또 어바웃펫 플랫폼에 네이버 AiTEMS를 적용해 AI추천 서비스 알고리즘을 개선함으로써 기존 대비 일평균 클릭 수가 400%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향후 어바웃펫은 네이버가 보유한 IT기술을 선제적으로 활용해 나간다. 또한 콘텐츠와 케어를 연결해 고객 불편을 전방위로 해결하는 고객 밀착 케어 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김경환 어바웃펫 대표는 “이번 투자금은 디지털과 콘텐츠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IT 투자와 물류센터 확장, 자동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향후 반려동물 버티컬커머스 선두 기업으로 빠르게 자리 잡기 위해 네이버와 협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S리테일 자회사인 어바웃펫은 커머스와 콘텐츠, 그리고 케어 상담 서비스를 유연하게 연결해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정보를 원스톱으로 추천하고 제공해 주는 플랫폼이다. 등록된 반려동물 정보, 구매 패턴, 콘텐츠 시청 이력, 상담 이력 등 어바웃펫 빅테이터를 통해 고도화된 데이터 케어를 제공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