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계 27위 하림 일궈... 지역균형 발전 실천"

김홍국 하림 회장(오른쪽)이 5일 전북대 특성화캠퍼스 백년숲에서 열린 학위수여식에서 김동원 총장에게 전북대 명예경영학박사 학위패를 받고 있다. [사진=하림]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전북대 명예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5일 하림에 따르면 김홍국 회장은 이날 전북 익산시 전북대 특성화캠퍼스에서 열린 이리농림학교 개교 100주년 기념 행사에서 전북대 명예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김 회장은 이리농림고 재학 시절 창업해 국내 재계 순위 27위인 하림그룹을 일궈낸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전북대는 김 회장에 대해 사업적 성공뿐 아니라 하림이 익산이라는 지방 소도시에 본사를 둔 유일한 대기업으로 지역 균형 발전을 실천하는 기업 경영의 모범을 보인 점을 높이 평가했다. 하림은 종합식품 생산 거점을 익산에 두고 2018년부터 5000억원을 투자해 첨단 식품가공공장을 완성했고, 국가식품클러스터에 2000억원을 추가 투자했다.

또 김 회장은 수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데도 적극적이다. 2006년부터 (재)하림재단 이사장을 맡아 농식품 진흥과 우수인재 장학금, 불우 농업인 지원 등에 매년 수억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 (사)재경전라북도민회장을 맡아 재정적인 지원은 물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각종 지원사업을 앞장서서 펼치고 있다.
 
이날 김홍국 회장은 “제게 수여된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는 학문의 진리가 대학의 상아탑 아래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산업 현장에서도 얼마든지 탐구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새삼 일깨워 주신 것”이라며 “개교 100주년에 주어진 영광이라서 마땅히 동문들과 함께 나누어야 할 축복”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혁신과 창의, 도전으로 무장해 하림을 글로벌 농식품 그룹으로 발전시킨 김홍국 회장이야말로 대한민국 미래를 이끌어 갈 우리 전북대인들이 마땅히 본받아야 할 표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