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대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위해 첫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4-20 15:3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0일,'백령‧대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전략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백령 두무진 전경[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가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기 위한 사업 추진을 본격화 했다.

시는 사업의 첫번째  준비 절차로 ‘백령․대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전략 수립 용역’착수보고회를 20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은 2019년 7월 10일 국내 11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을 위한 최소 자격을 획득했다.
 
지질 명소로는 백령도에 두무진, 진촌리 현무암, 사곶해변, 콩돌해안, 용틀임 바위가 있다,

대청도에는 농여해변과 미아해변, 옥죽동 해안사구, 서풍받이, 검은낭이 소청도는 분바위와 월띠 총 10개의 명소가 있다.

콩돌해변 전경[사진=인천시]

이번 용역은 우수한 지질자원을 보유한 백령․대청면 일원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기 위한 사전준비 절차로 오는 10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세계지질공원은 유네스코가 지질유산과 생물유산 및 문화유산을 연계하여 보전과 활용을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 제도다.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 3대 보호제도 중 하나이다.
 
이번 보고회에는 인천시 해양항공국장 주재로 용역 수행업체인 한국환경연구원이 발표를 하고 지질유산 및 지질공원 전문가 등 자문위원 4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이번 용역에서는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의 실태 분석 △지질공원센터 건립 대상지 및 기본구상(안) 제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기준 분석 및 인증 방안 제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로드맵 설정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의 향후 발전 및 관리 방안에 대한 연구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자문위원의 다양한 의견과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백령‧대청의 강점을 살린 인증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6년 세계지질공원 인증이 목표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전략 수립 용역은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단계별 밑그림을 그리는 첫걸음으로 인천시의 국제적 위상 제고는 물론이고 지역주민의 자긍심도 크게 고취되는 계기를 마련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