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셀트리온 준플레이오프 진출

대국 중인 신진서(왼쪽). [사진=한국기원]

신진서 9단이 역전승을 거두며 팀(셀트리온)을 준플레이오프에 올려놨다.

신진서는 4월 17일 서울 성동구의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2022 KB국민은행 바둑리그(우승 상금 2억원, 준우승 1억원) 포스트 시즌 와일드카드 결정 2차전에서 김승재 8단을 상대로 20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시종일관 끌려다닌 신진서의 기적 같은 역전승이다. 대국 후 신진서는 "승리 가능성은 0.1%였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후 조한승 9단이 패배했지만, 이원 9단과 원성진 9단(이상 셀트리온)이 승리했다. 

2차전 결과 셀트리온은 킥스를 상대로 3-1 승리를 거뒀다. 앞서 열린 1차전 승리(3-0)까지 더해 준플레이오프에 올라섰다. 준플레이오프 상대는 컴투스타이젬이다.

준플레이오프 3번기의 시작은 4월 23일부터다.

준플레이오프 승자는 4월 30일부터 포스코케미칼과 3번기를 펼친다.

플레이오프 승자는 수려한합천과 다음 달(5월) 7일부터 챔피언 결정 5번기를 통해 우승팀을 가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