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얼마든지 시대 흐름 맞는 뉴 페이스 나올 수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와 김진표 의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민석 더불어민주당(서울 영등포을) 의원이 4일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쇄신 차원에서 86그룹이 용퇴했는데 송 전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로 나오는 것은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또한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 그가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것 자체가 시기적으로도 맞지 않는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한 지 얼마 안 돼 큰 선거의 후보를 자임한 데 대한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동일 지역구 연속 4선 출마 금지 약속을 선도하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촉발했던 86 용퇴론에 대한 대국민 설명과 양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송 전 대표는) '누구누구가 경쟁력이 있다면 왜 당에서 나를 거론했겠느냐'며 당내 유력 인사를 폄하한 것에 대해서도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송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이낙연 전 총리나 임종석 전 의원, 박주민 의원, 박영선 전 장관 등 좋은 분들이, 우상호 의원 말처럼 잘해서 경쟁력이 있다면 굳이 내가 거론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군을 압축해 시민과 당원의 지지가 가장 높은 사람을 후보로 지명하는 '교황식 시민후보 선정 방식'으로 서울시장 후보를 뽑자는 제안도 했다. 후보가 될 만한 인물들을 모아놓고 여론 수렴 과정을 통해 자연스레 후보군을 압축해 가장 경쟁력 있는 한 사람을 전략 공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서울 지역구 출신 대선 후보였던 이낙연·정세균·추미애·박용진, 직전 후보였던 박영선, 서울 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서울 출신 전직 최고위원인 박주민·강병원, 최근 주소지를 옮긴 송영길, 대선 책임을 자임하고 불출마를 표명했던 우상호 등 당내 인사들과 김현종 등 서울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파격적이고 참신한 당외 인사 등 모든 인적자원을 놓고 지도부가 책임 있는 전략적 검토와 실행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송 전 대표에 온 당력을 내걸고 '원 카드'로 가야 할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얼마든지 시대 흐름에 맞는 뉴 페이스가 나올 수 있다. 후보가 하나밖에 없는 것 같은 인식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한 의원 개인으로서 제안하는 것"이라면서도 "(서울 지역 의원들 사이에서) 상황에 대한 진단, 공감대는 큰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 등 서울 지역 의원 약 20명은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송영길 차출론'에 사실상 반대하기로 의견을 모으기도 했다.

박주민 의원도 이날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송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에 "상당히 많은 의원들이 반대하는 것 같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우선 대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던 지도부가 특별한 이유 없이 복귀한다는 것도 이해가 안 되고, 원래 서울 지역 출신도 아니시다"고 꼬집었다.

또 "그동안 당에서 계속 나왔던 586 용퇴론이라는 부분과도 안 맞는 부분이 있다"며 "여러 이유에서 반대 의견들을 가지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가 원래 안 나오려다 나오게 된 것이냐, 스스로 (출마를) 원하는 마음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아는 사람은 좀 안다"며 "평가하기 나름인 것 같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일부에서 이재명 상임고문이 송 전 대표의 출마를 설득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데 대해 "송 전 대표 출마에 이 고문의 뜻이 반영된 것이라고 이야기하는데 제가 확인해본 바로는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우상호 의원 역시 이날 서울시장 후보군과 관련해 "송 전 대표의 출마 선언이 결국 여러 카드를 다 무산시켰다"고 탄식했다.

86 전략통인 우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바깥에 있는 참신한 분이 그 당의 유력한 당대표가 딱 앉아서 경선하자고 버티고 있는데 어떻게 들어오느냐"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서울 지역 의원들이 송 전 대표 서울 출마를 비토했던 것을 언급하며 "(당시) 이재명 상임고문께서 이낙연 고문님을 삼고초려해서 서울시장에 나가달라고 부탁하는 모양이 아름답지 않겠냐"며 "그러면 그게 또 어떤 바람을 일으키지 않겠느냐,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예 참신한 인물들을 등장시켜서 거기서 붐을 일으키는 방식으로 어떤 혁신의 민주당을 보여주자는 제안도 있었다"며 "송 전 대표의 사실상 출마 선언으로 이제 이런(다른) 카드들은 다 물 건너갔다"고 했다.

그는 "이낙연 선배도 송 전 대표가 나오겠다고 하는 판에 한참 후배하고 경선하느냐. 그렇게 해서 나와야 할 이유가 있겠느냐"며 "당이 '좀 살려주십시오, 선배님 아니면 안 됩니다'라고 정말 읍소하지 않는 한 송 전 대표와 경선하면서까지 서울시장에 출마한다는 생각은 꿈도 안 꿀 것"이라고 단언했다.

우 의원은 "전략공천 없으면 이제 경선인데 그러면 여기서 외부인을 구해오나, 안 구해오나를 다 충분히 지켜본 다음에 정말 못 구해왔을 때 송 전 대표가 결심하셨어야 한다"며 "이렇게 일찍 결심해버리면 지도부가 작전을 구사할 방법은 이제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이낙연·임종석·박영선 등 복수의 후보군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돌려 경선을 대체하는 방안에는 "경선 의사가 없는 분들을 모아놓고 경선 방식을 결정할 순 없다"며 "지금 말씀하시는 분들은 다 경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분들이 아니잖느냐"고 부정적 견해를 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