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천 30일부터 이천터미널~강남역…성남 4월1일 대장지구~서울역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천·성남 등 신도시 개발지역 주민들의 출·퇴근을 위해 이천시 3401번 노선, 성남시 4103번 노선의 일반광역버스 준공영제 운행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천시 3401번 노선은 이천터미널에서 강남역까지 운행하는 일반광역버스 신설 노선으로 평일기준 오전 5시 30분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 하루 40회, 15~40분 간격으로 오는 30일부터 운행한다. 상·하행 주요경로는 이천터미널, 이천역, 마장면사무소 등 이천지역 9개소와 KCC사옥, 강남역, 양재꽃시장 등 서울지역 7개소를 경유한다.

성남시 4103번 노선은 대장지구에서 서울역까지 운행하는 일반광역버스 신설 노선으로, 평일기준 오전5시부터 오후11시까지 하루 40회, 15~40분 간격으로 4월 1일부터 운행한다. 상·하행 주요경로는 대장지구, 판교풍경채5단지, 힐스테이트판교엘포레6단지 등 성남지역 10개소와 순천향대병원, 서울백병원, 서울역 등 서울지역 6개소를 경유한다.

특히, 수요가 집중되는 출근 시간에는 수요맞춤형 버스 투입을 통한 집중배차 등을 지원한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윤준상 광역버스과장은 "대도시권 생활권이 광역화됨에 따라 지속적인 교통수요 증가와 더불어 입주민들의 교통불편이 심화되고 있는 신도시 지역 등에, 보다 편리하고 쾌적한 광역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배차 간격 조정, 노선 추가 신설 등 광역 교통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운송사업자 선정 평가·협상절차를 완료한 시흥·안양·파주노선의 경우, 올해 상반기 내 순차적으로 준공영제 운행이 추진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후속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 광주를 포함한 의정부·화성·수원 등 14개 노선에 대하여는 사업자 선정을 완료하였고, 이르면 올해 상반기부터 준공영제 운행이 개시될 수 있도록 노선별 협상을 실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