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상생을 위한 개별SO 업무 협약식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소속 종합유선방송 사업자(SO) 8개사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콘텐츠 공동 제작과 교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금강방송, 서경방송, JCN울산중앙방송, KCTV광주방송, KCTV제주방송, 푸른방송, 남인천방송, CCS충북방송 등 국내 중소SO 8개사는 28일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대회의실에서 '지역 상생을 위한 개별SO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참여 방송사들은 지역 축제와 문화, 행사를 알리는 뉴스 콘텐츠를 서로 교류하고 관외 홍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한 지역 명소와 특산품 등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방송 프로그램도 공동으로 제작하고,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도 함께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참여 방송사들은 또한 지자체와 지역단체의 발전을 위한 공동사업과 함께 지역방송을 발전시킬 수 있는 협력 사업까지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M&A 등 국내 유료방송시장의 급격한 변화와 케이블TV 업계 위기론이 대두되는 상황에서 개별SO들은 그동안 꾸준히 소통하고 함께 목소리를 내왔지만, 공식적으로 교류 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한오 전국개별SO발전연합회 회장(금강방송 대표)은 "코로나19 이후 지역 자영업자들이 생사의 기로에 서 있고, 지역경제 또한 상당히 악화됐다"며 "이때야말로 중소SO 지역방송이 역할을 찾고, 지역 상생을 위해 적극 나설 때"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