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카메라 옴니 서비스' 매장 확대…"온·오프라인 협업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유연 기자
입력 2022-03-28 09:0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카메라 옴니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포인 이마트 왕십리점.[사진 = 이마트]


이마트는 '카메라 옴니 서비스'를 확대하며 온·오프라인 협업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카메라 옴니 서비스’는 SSG닷컴으로 상품을 주문한 후 배송을 기다릴 필요 없이 다음 날부터 이마트에서 수령하는 간편한 서비스로 대상 상품은 소니, 캐논, 니콘, 고프로 등의 카메라 및 부속 액세서리 총 70여종이다.

이마트는 지난해 12월 이마트 4개점에서 카메라 옴니 서비스 시범 운영을 시작했으며, 이달 수도권, 경상권, 대전, 제주 내 10개점을 추가해 전국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14개점에서 이를 확대 운영한다.

카메라 옴니 서비스 대상 상품은 SSG닷컴 검색 시 ‘매장픽업’ 태그로 구분할 수 있으며, 구매 후 이마트 방문 수령은 구매 다음날부터 이틀 간 10~23시 내 원하는 시간대에 가능하다.

이마트는 옴니 서비스 매장에 고객이 고관여 상품인 카메라를 직접 비교해보고, 렌즈‧필터‧삼각대 등 다양한 액세서리까지 시연해볼 수 있는 원스톱 쇼핑환경을 조성했다. 전문 직원이 상주해 상담을 비롯해 구매 후 사용과 기초 세팅 등도 도울 예정이다.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이마트는 내달 10일까지 옴니 서비스 매장 14개점에서 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할인 및 증정 행사를 진행하며 캐논‧니콘‧소니 카메라 25종, 레오포토 삼각대, 인스탁스 등 인기 상품을 최대 15% 저렴한 가격으로 준비했다.

이마트가 카메라 옴니 서비스를 확대하는 이유는 SNS 동영상 콘텐츠 인기에 영상 기록이 대중화되고 카메라 수요도 커지는 가운데, 온·오프라인의 강점을 결합한 서비스를 통해 편의성 등 고객 혜택을 높이고 다양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카메라 전체 매출은 10% 신장했으며, 그 중에서도 조작이 쉽고 가벼워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 매출은 15% 늘었다. 이에 이마트와 SSG닷컴이 협업해 오프라인 매장만이 제공할 수 있는 체험적 요소를 강화하고 빠르고 안전한 수령을 보장한다. 카메라 매장 내 운영상품도 최대 1300여개로 다양화했다.

남현중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고객 만족도를 다방면으로 높이고자 기존에 집중해왔던 오프라인 매장 리뉴얼에 이어 온라인과의 유기적 협업도 강화한다”며 “앞으로 카메라 옴니 서비스 상품을 꾸준히 늘려가고 다양한 고객 혜택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