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윤석열 당선인과 통화' 3선 도전에 힘 실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2-03-12 20: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1일 윤석열 당선인이 권 시장에게 전화 "뜨거운 지지 감사"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해 대구고검을 방문한 윤석열(당시 검찰총장) 당선인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권영진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3월 12일 오후 5시경 자신의 SNS상인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와 함께 ‘대구 성공시대’를 힘차게 열어갑시다”라는 글과 함께 지난해 윤석열 당선인이 대구고등검찰청에 방문 시 만나 악수하는 사진과 함께 올렸다.
 
이는 윤석열 당선인이 지난 3월 9일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대통령으로 10일 새벽에 최종 당선 확정 후 하루가 지나간 11일 당선자 신분으로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직접 전화를 한 것이다.
 
또한 홍준표 의원이 지난 10일 자신의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 꿈’에 글을 올려 "우여곡절 끝에 정권교체가 되었다. 중앙정치는 윤석열 당선자에게 맡기고 저는 하방을 하고자 한다"라고 밝히며, 사실상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한 것과 맞물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자신의 페북에 “대구시민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11일 윤석열 당선인께서 전화를 주셨다. 대구시민을 대표해 축하의 인사를 전했고, 당선인께서는 대구시민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와 뜨거운 지지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며 대구시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해 주셨다”라며, “조만간 당선인을 만나 뵙기로 했다”라고 서두를 적으며 윤석열 당선인과의 친분을, 대구시민에 감사를 뜻하는 글을 적었다.
 
이어 권 시장은 당선인께서 약속하신 내용이라며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과 후 적지 개발, 대구를 대한민국 디지털 데이터 산업 거점도시로 구축, 대구경북과학기술연구원 건립, 도청 후 적지 국립 한국근대미술관 유치 등 대구 공약들이 새 정부의 국정과제로 채택되고, 잘 실천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윤석열 당선인이 당선 직후 인수위 구성 등 바쁜 와중에 직접 전화를 해준 것에 대해 한층 더 고무되었다.
 
또한 권 시장은 “이번 대선에서 우리 대구는 윤석열 후보를 당선시켜 대한민국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중심이 되었다”라며, “투표율 78.7%, 득표율 75.3%라는 저력으로써 우리는 ‘대구가 정치적 고향’이라고 주저 없이 말하는 윤석열 후보에게 화답했다. 우리 대구가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도록 든든하게 뒷받침해야 하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대구의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3선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한 상태에서 윤석열 당선인과의 통화에서 힘을 받아 “대구시장인 제가 윤석열 대통령과 호흡을 맞추며 앞장서 뛰겠다”라며, “윤석열 정부가 ‘대한민국 정상화’를 이루고 성공한 정부가 될 수 있도록 250만 대구시민들의 위대한 힘으로 함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3선 대구시장으로 당선되어 윤석열 당선인과 함께 마무리하겠다고 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당선인이 자신에게 전화를 주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

한편, 대선 후 홍준표 의원이 지난 10일 “우여곡절 끝에 정권교체가 됐다”라며, “대한민국 리모델링 꿈이 좌절된 지금 본인이 할 일은 나를 키워준 대구를 리모델링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에 하방을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 의원은 “한결 맘이 편한 느낌이다”라며, “하방을 하더라도 tv홍카콜라와 청년의 꿈은 계속하며, 계속 소통하겠다. 더 많은 지도편달 바란다”라고 전한 바가 있다.
 
이에 국민의힘에서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3선을 노리고 있으며, 출마설에는 류성걸 대구 동구갑 재선의원, 김재원 최고위원 등도 거론되고 있다. 홍 의원이 대구시장 출사표를 던짐에 따라 이번 대구시장 선거는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5개의 댓글
0 / 300
  • 고마해라~대구시민 니찍어줄사람없다. 대구공항이전백지화하고 군공항 예천으로보내고 대구공항국제공항으로확충해라. 대구공항추가인력 대구시민가산점주고~등신아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이젠 물러날때~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줏대 없는 사상이 국가정체감에 부족하다.안동 부속초 동문으로서 참 안타까운 심정이다.좌파정권이 계속이어질 줄 착각도 했으리라..오세훈시장을 생각했더라면 좌파행동을 삼가했어야 했다.무난한 시정 일처리는 합격점이나....좌파정부에 넘 많이 의지한게 큰 흠이다.오세훈시장이 권시장의 정치멘토역할이 미진했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