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이 공개한 기아 'EV6' 슈퍼볼 광고. [사진=이노션]

미국 프로미식축구(NFL)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 2022’에서 공개한 기아의 첫 번째 전용전기차 ‘EV6’ 광고가 폭발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21일 현대자동차그룹 광고계열사 이노션 월드와이드에 따르면 지난 14일 슈퍼볼 경기 중 공개한 70개 광고를 대상으로 미국 종합일간지 USA투데이가 실시한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기아 광고는 자동차 브랜드 1위, 전체 브랜드 4위에 올랐다. 슈퍼볼은 미국에서만 약 1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지구촌 최대 스포츠 이벤트 중 하나다.

또한 미국 자동차 평가 전문 웹사이트 카즈닷컴에 따르면 광고 방영 이후 기아 브랜드 페이지 트래픽이 921%나 폭증했다. 홈페이지 방문자 수는 슈퍼볼 당일에만 48만명 이상 몰리는 등 EV6 구매에 대한 문의가 쏟아졌다. 

기아는 슈퍼볼 경기 3쿼터 종료 후 60초 분량의 광고 ‘로보독’ 편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로봇 강아지 ‘스팟’이 등장하며, EV6의 전원공급 기능(V2L)을 통해 로보독의 배터리를 완충하는 모습이 상징적으로 표현됐다.

영상 공개 후 주요 커뮤니티 채널에서는 “정말 사랑스러운 광고다”, “음악 선정까지 최고다”, “새로운 기아 EV6는 정말 놀랍다”, “이 광고는 기아차 구매를 심각하게 고민하게 만든다”, “EV6도 매력적이지만 V2L 기능이 정말 유용할 것 같다”, “올해 슈퍼볼 광고 중 최고” 등 네티즌들의 호평이 줄을 이었다.

기아 슈퍼볼 광고를 제작한 이노션의 미국 크리에이티브 전문 대행사 D&G 측은 “EV6의 혁신을 강조하는 동시에 인간과 동물 간 유대감을 전기차와 로보독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기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잠시 슈퍼볼 광고를 중단하다 2년 만에 복귀했다. 올해 56회째인 슈퍼볼은 지난 14일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인근에 위치한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기아를 비롯해 BMW, 아마존 등 글로벌 브랜드의 광고 경연장을 방불케 했다.

한편 이노션은 2010년 국내 광고회사 중 최초로 슈퍼볼 광고 제작을 시작했다. 2012년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7위에 오른 이후 매년 상위 10위권 안에 들고 있다. 특히 2016년 미국 유명 엔터테이너 케빈 하트가 출연한 현대차 제네시스 광고 ‘첫 데이트’ 편은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자동차 브랜드 및 비미국계 기업 최초 1위를 차지했다. 기아도 2017 슈퍼볼 광고 당시 가장 인기 있는 영상 1위에 올랐다.

이노션 관계자는 “슈퍼볼이라는 대규모 스포츠 이벤트에 꾸준히 참가한 국내 유일의 광고회사로 올해도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다시 입증했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와 완성도 높은 캠페인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노션이 공개한 기아 'EV6' 슈퍼볼 광고. [사진=이노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