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긴급 상황점검회의 개최…"다음 주 교민 41명 철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02-20 19: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훈 안보실장 주재…국민안전대책 점검

20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20일 우크라이나에 현재 우리 국민 68명(공관원 제외)이 체류 중이며 다음 주에 41명이 추가로 철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NSC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우크라이나와 한반도 관련 상황을 점검했다.
 
NSC 참석자들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최근 군사적 동향 및 미국과 러시아, 유럽연합(EU) 등 외교 동향과 이에 따른 경제적 파급영향을 면밀히 분석했다.
 
또한 이번 주 예정된 미·러 외교장관 회담 등 국제 협의와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계속 점검하면서 대응해나갈 방안을 논의했다.
 
NSC는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 확보 대책을 재점검하고 △폴란드 등 접경지역 임시사무소 개설을 통한 대피 지원 △구급키트와 라디오, 담요 등이 담긴 대피용 비상키트배낭 배포 △현지 방공호 등 대피소 정보 안내 △우리 국민의 출국을 위한 인접국 협조 요청 등 대피·철수 지원 계획을 점검했다.
 
청와대는 아울러 NSC 참석자들이 유관국의 협력 하에 우리 국민과 기업 보호에 만전을 기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도 러시아 침공에 대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재로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했다.

우크라이나 동부 분쟁지역인 돈바스(도네츠크·루간스크주) 지역에서 포격이 이어지면서 외교부는 19일(현지시간) 현지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에게 조속히 대피, 철수할 것을 긴급히 공지한 바 있다.
 
한편 회의에서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 폐막 후의 한반도 정세를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조속히 대화 국면을 조성하기 위한 유관국과의 협의 방안도 논의됐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