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위기] 젤렌스키 "푸틴 만나고 싶어…글로벌 안보시스템 안 통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2-02-20 11: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회동을 제안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독일 뮌헨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 이틀째 행사에서 이같이 제안하며 외교적 해결책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아직 러시아에서 공식적인 반응을 하고 있지 않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서방이 러시아 침공이 임박했다고 생각한다면, 지금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제재 등 강력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폭격이 시작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 여러분의 제재가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글로벌 안보 구조가 거의 무너졌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 세계가 수십 년 전에 동의했던 규범들은 더 이상 작동하고 있지 않다"면서 "새로운 위협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이건 마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기침약을 처방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왼쪽)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정상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장에 나란히 들어서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

이러한 가운데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19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의장 등 이 기구의 주요 인사들을 자국에 초청해 긴급 진상조사를 벌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요청은 지난주 헬가 슈미트 OSCE 사무총장에 의해 작동된 조기 경보 메커니즘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쿨레바 장관은 또 이보다 약 1시간 전에 올린 다른 트윗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포탄이 러시아 지역에 떨어졌다는 러시아 매체의 보도에 대해 "우크라이나는 그런 포격을 한 적이 없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