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MWC22서 '미래 ICT 진화' 선보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승훈 기자
입력 2022-02-20 09: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AI∙메타버스∙사피온∙UAM 통해 미래 ICT 진화 방향 소개

  • SKT 전시관, 메타버스 컨셉 적용...차별화 된 경험 제공

  • 유영상 대표, SKT 2.0이 만들어 갈 새로운 비전 제시

SKT MWC22 전시관 조감도 [사진=SKT]

SK텔레콤(SKT)이 오는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22에서 메타버스·인공지능(AI)·도심항공교통(UAM) 등 핵심 서비스를 통해 미래 ICT 진화 방향을 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초(超)협력을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MWC는 ‘연결성의 촉발(Connectivity Unleashed)’을 주제로 열린다. 5G를 기반으로 도래한 AI, 메타버스, 사물인터넷(IoT) 등 기술이 전 산업영역에 걸쳐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ICT 지형을 상세히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에 MWC 무대에 복귀한다. SKT는 MWC22 핵심 전시장인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제3홀 중심부에 792㎡(약 250평)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메타버스, AI, UAM 등 미래 선도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한다.
 
SKT 전시관에서는 △글로벌 고객이 대한민국 대표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ifland)를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이프랜드 글로벌 및 HMD 버전’ △볼류메트릭(Volumetric) 기술을 통해 전시관에서 K팝 콘서트를 실감나게 즐기는 ‘점프스튜디오’ △대한민국 최초의 국산 AI 반도체 ‘사피온’ △커넥티드 인텔리전스가 접목된 미래 모빌리티 핵심 ‘UAM’ 등 다양한 기술·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 대형 로봇팔을 직접 타고 SKT가 만들어 갈 가상 미래 세계(메타 플래닛)를 체험하는 ‘4D 메타버스’,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으로 전시 아이템을 소개하는 ‘원격 도슨트’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요소들이 마련될 예정이다.
 
특히 SKT는 이번 전시의 컨셉에 ‘메타버스’ 개념을 적용해 단순히 상품 전시에 그치지 않고 전시관 입장부터 퇴장까지의 모든 관람 과정에서 현실과 가상의 융합을 직관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구현해 MWC 현장을 찾는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한국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함께 추진하는 11개 혁신 스타트업과 자사의 ESG 프로젝트를 MWC22에 별도 전시한다.
 
이 기업들은 피라 그란 비아 제 6홀에 마련된 MWC의 스타트업 전시회 ‘4YFN(4 Years From Now)’에서 혁신 기술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 등 ESG 추진 방안을 제시하고 글로벌 파트너들과 소통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MWC는 모바일은 물론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등 전 세계 대표 ICT 기업이 참여해 활발한 교류와 비즈니스 협력을 진행하는 세계 3대 ICT 전시회 중 하나다. 올해는 코로나19를 뚫고 세계 200여 개국 1500여 개 기업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T 유영상 대표이사 [사진=SKT]

SKT 유영상 대표는 MWC22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직접 찾아 SKT 2.0 시대 비전을 알리고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글로벌 빅 플레이어들과 협력 확대에 나선다.
 
지난 10여 년간 MWC의 메인 무대를 장식해온 SKT는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글로벌 ICT 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
 
삼성, 카카오 등 국내 초일류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통신·AI·미디어·ESG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메타버스·게임·커머스·클라우드·UAM 등 미래 사업 영역에서도 MS, 애플, 아마존, 메타, 도이치텔레콤, 조비 에비에이션과 같은 유수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유 대표는 이번 MWC에서도 통신, 디바이스, 미래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빅 플레이어들과 만나 글로벌 초협력을 확대해 국내 고객들이 글로벌 톱 수준의 ICT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고객 경험을 확장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5G 상용화 이후 지난 3년간 이프랜드, AI반도체, 양자암호와 같은 성공적 사례와 결과물들이 구체화 됐다”면서 “올해 MWC는 이러한 SKT의 핵심 서비스와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SKT는 MWC 현장의 구성원과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선제적 방역에 나선다.
 
유 대표는 SKT 구성원과 전시 부스를 찾는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을 직접 당부했다. 이에 따라 SKT 출장단은 유 대표를 포함한 직책자 중심으로 최소화될 예정이다.
 
SKT는 스페인 현장에서 임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안전키트를 제공하는 등 현지 비상 대응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출장단 귀국 후에도 PCR 검사, 자가격리 등에 수반되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SKT 전시관 역시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ICT 기술 활용한 비대면 운영체제를 갖춘다. 전시관을 방문하는 관람객 응대는 현장의 도슨트와 화상회의 솔루션을 탑재한 자동제어 로봇이 함께 담당해 전시관 내에서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방역에 힘쓸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