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이로보틱스, 현대자동차그룹 사회적기업 이지무브와 교통약자 모빌리티 MOU

[사진= 카이로보틱스]

카이스트 창업기업 카이로보틱스가 현대자동차그룹과 함께하는 사회적기업 이지무브와 최근 카이스트(KAIST) 인터내셔널센터 다목적홀에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모빌리티 사업 MOU를 체결했다.

카이로보틱스는 카이스트 창업기업으로 교통약자 이동로봇, 웨어러블 로봇사업을 하고 있으며, 기존 전동휠체어의 불편함을 혁신한 교통약자용 퍼스널 모빌리티 로보휠로 출시 첫 해 매출 100억 돌파를 무난히 예상될 만큼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지무브는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회장이 발표한 사회공헌 7개무브 중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실현하기 위해 설립하고 다수 공익법인이 참여한 사회적 기업으로 장애인 특장차, 전동기기, 보조공학기기 제조사업을 하며, 현대자동차그룹 전 계열사의 교통약자 지원사업을 실행하고 있다.

MOU 체결에 앞서 양사는 현대차그룹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해 이루어지는 휠셰어 제품으로 로보휠을 선정하는 등 이미 모빌리티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전 세계 산업박람회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 본사 등을 다니며 글로벌 비즈니스 감각을 익힌 카이로보틱스는 로보휠 대전공장 설립을 위해 해외기업과 대기업의 시설투자 유치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유지곤 카이로보틱스 대표는 "스타트업에게 부족한 능력을 글로벌 기업 현대자동차그룹과 함께하는 사회적 기업 이지무브가 지원해주고 있어 큰 힘이 된다"라며 "낡은 제도와 혁신규제로 인한 보조공학기기 첨단화의 어려움과 지원제도를 개선하는데에도 힘을 모으고, 성장의 기회를 대전에 생산공장을 구축하고 직접 조립생산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시민 소득증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환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으로 카이로보틱스는 라이다 센서를 탑재해 목적지까지 자율주행이 가능한 로보휠 오토, 척수장애인이 서서 이동생활이 가능한 로보휠 스탠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