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라이브 인 경기 – Live in GyeongGi' 사진집 발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2-07 10: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진으로 본 생생한 경기도 '10인, 10색, 10경' 담겨

  • 기록성과 예술성 뛰어난 사진 작품 200여점도 수록

강제욱 사진작가의 수원 화성 작품 모습  [사진=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은 경기도가 품고 있는 생생한 아름다움과 가치를 담은 '라이브 인 경기 – Live in GyeongGi' 사진집을 발간했다.

이번 경기도 사진집은 지난 2011년 재단이 발간했던 '10 Different views of GYEONGGI' 사진집 출간 이후 10년의 변화상을 동시대 사진작가 10명의 예술적 시각으로 기록했다.
 
경기도의 진정한 모습을 담고자 기획된 이번 사진집은 경기하여가의 ‘경景긔 엇더ᄒᆞ니잇고(경기의 광경, 이것이야말로 어떻습니까)’의 질문에 10인의 사진작가가 답하는 형식으로 펼쳐졌다.

우리가 무심코 지나쳤던 경기도와 그 속에 살고 있는 사람과 풍경, 일상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담아냈으며 도서 내 QR코드를 스캔하면 작가별 작품 소개 인터뷰와 촬영 현장 스케치 영상을 통해 작가가 바라보는 경기도의 생생한 모습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다.

10인의 참여 작가는 △강재구(도시의 숨과 쉼 - 도시 하천), △강제욱(골목길의 오래된 화분 - 수원 화성), △강진주(순환 속에 있는 이들 - 대지의 시간), △김신욱(경기도의 경계지 - Edgeland), △노순택(돌아오지 않는 화살 - 모란공원), △박종우(가시화된 분단의 흔적 - 대전차장애물), △박형근(신성한 경기도의 풍경 - 경기, sublime), △성남훈(미래도시의 판타지 - 파라디움한 도시), △이재용(경기도의 서해 - 파르마콘의 소금꽃), △이한구(경기도의 신성<神聖> - 무무<無舞>)이다.

각각의 주제와 시선으로 바라본 10색의 작품은 우리가 사는 경기도를 다시 보고, 생각하고, 재발견하게 만들며 재단은 도민들이 생생한 경기도를 담은 사진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도록 순회 사진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라이브 인 경기 – Live in GyeongGi' 사진집은 전국 오프라인 서점 및 온라인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