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 지원금 인천시민에 실질적 보탬됐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2-07 10: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용처의 70% 이상이 외식·유통업 등 식생활과 밀접한 곳에서 사용

  • 설 명절 전, 가계살림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된 것으로 평가

[일상회복지원금 사용처에 대한 분석표[사진=인천시]

인천시가 전 시민을 대상으로 지급한 일상회복지원금이 설 명절을 앞두고 시민들의 식생활 등에 실질적인 보탬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광역시는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올해 1월말까지 대상자 93%인 시민 278만6923명이 1인당 10만원씩의 일상회복지원금을 지급받은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또, 지난 4일 기준으로 시민들이 지급받은 일상회복지원금 총 2786억9230만원 가운데 79%인 2187억8158만원이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업종별 사용처를 살펴보면 유통(38.6%)과 외식(33%)이 가장 높았고, 병원과 약국(7.5%), 주유 및 차량관리(6.5%), 의류 및 이·미용(6.2%), 교육(4.2%), 문화·예술·스포츠(3.4%)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가맹점 단위 업종별 결제액은 슈퍼마켓(419억원)이 가장 많았고, 일반한식(336억원)과 편의점(179억원), 서양음식(116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일상회복지원금 사용처의 70% 이상이 음식점, 슈퍼마켓, 식료품점 등 식생활과 밀접한 외식·유통업이었고, 유통업 중에서도 슈퍼마켓, 편의점, 농·축·수산물이 9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설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 준비 등 식자재 구입이나 가족 간 외식 등에 소비를 집중한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도 의료, 차량관리, 문화·예술 등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 보탬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아직 사용하지 않은 일상회복지원금은 오는 3월 31일까지 반드시 사용해야 하며 사용기한이 지나면 자동으로 소멸된다.
 
최기건 시 안전정책과장은 “인천시 일상회복지원금의 높은 신청률과 빠른 사용 추이 등을 고려했을 때 이번 지원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보탬이 된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지원금을 사용하지 않은 시민들은 사용기한 내에 꼭 사용하셔서 가계살림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받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에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 27만6000명을 대상으로 690억원을 투입해 7일부터 신청을 받아 업체 당 25만 원의 특별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