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토론] ​윤석열, 김건희 '안희정 미투 발언'에 "사과하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02-03 21: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부인 김건희씨의 ‘안희정은 미투가 아니다’라는 취지의 발언과 관련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3일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방송3사합동 대선후보토론에서 윤 후보를 향해 “안희정씨는 권력형 성폭력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얼마 전 부인 김씨가 ‘나랑 우리 아저씨는 안희정 편이다. 강간 아니다’라며 성폭력 가해자를 두둔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심 후보는 “지금 이순간에도 성폭력 고통받는 여성들을 대신해 제가 묻는다. 윤 후보는 정말 안희정 편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제 처가 저는 알지도 못하는 사람과 무슨 대화를 그렇게 한 건지”라고 말끝을 흐리며 “저는 안희정씨나 오거돈씨(전 부산시장)나 박원순씨(전 서울시장)나 다 권력을 이용한 성범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아내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으셨다면 제가 한 말은 아니지만 김지은씨(안 전 지사 성폭력 사건 피해자)를 포함해 모든 분들에게, 공인의 아내도 공적인 위치에 있으니 제가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