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토론] 尹 '사드 추가 배치' 주장에...李 "前 주한미군사령관도 불필요 주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경은 기자
입력 2022-02-03 21: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3일 방송 3사 합동 토론회 참석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가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를 두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윤 후보를 겨냥해 "국익 중심의 균형 외교가 중요하다. 실용외교를 꼭 해야 한다"며 "정치가 민생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정치적 이유로 갈등을 조장하고 혐중 정서에 편승해서 중국과 한국의 관계를 이간질하고 정치적 이익을 획득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들이 보험료를 훨씬 많이 내는데 그 문제를 지적해서 사실 흑자인데 마치 적자처럼 주장해서 갈등을 부추기는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윤 후보에게 묻겠다. 사드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데 수도권에 추가로 배치하면 고고도미사일에 해당이 없다. 그걸 왜 추가로 설치해서 중국의 반발을 불러서 경제를 망치려고 하는지, 어디에 설치할 건지 알려달라"고 지적했다.

이에 윤 후보는 "사드에 대해 더 알아보셔야 할 것 같다"며 "(이 후보가) 오늘 L-SAM(장거리요격미사일)이라고 하는 어느 정도 중고도 (미사일을) 요격하는 시스템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L-SAM이라고 하는 것은 (고도) 40~60km이고 사드는 40~150km 고도"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북한에서 수도권을 겨냥할 경우 고각 발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당연히 수도권에 (사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윤 후보는 "요격 장소는 꼭 수도권이 아니어도 강원도든 충청도든 경상도지만 좀 더 당겨오든 그건 제가 볼 때 위치는 군사적으로 정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이 후보는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도 '추가 사드 배치는 필요없다'고 했는데 왜 그 말씀을 계속 하느냐"며 "안보 불안을 조장해 표 얻으려는 것 아니냐"고 직격했다. 이에 윤 후보는 "브룩스 전 사령관 얘기는 성주에 있는 사드를 우리 패트리엇이라든가 저층방어시스템과 연계했을 때 더 효과적이라고 한 것이지 그분이 추가 배치할 필요가 없다고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윤 후보는 '사드를 어디에 배치할 계획이냐', '사드로 수도권 방어가 불가능하지 않냐'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거듭된 질문에 "잘못 알고 계신 것"이라며 "사드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니까 저희가 다층적으로 고고도, 저고도, 측면 공격에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어체계를 만들어야 하는 것이지 '옆에서 칠 땐 못 쓴다'는 지적은 다양하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는 또 "어느 군에서 지금 사드가 불필요하다고 말씀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소위 L-SAM2라는 게 있다. 사드와 비슷한 것"이라며 "우리나라 군대가, 한국 군이 왜 L-SAM2를 개발하려고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