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에 6.3병" 장수 막걸리, 올해 60살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02-03 09: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울탁주제조협회 설립 60주년

  • 젊은 층 대상 저변 확대 계획

[사진=서울장수]


장수 막걸리가 올해 60살이 된다.
 
1초당 6.3병씩 팔릴 정도로 전통주 시장을 이끌고 있는 장수 막걸리는 올해도 전통의 맛을 계승하면서 젊은 층을 대상으로 막걸리 시장의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다.
 
3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장수 막걸리를 제조하는 서울탁주제조협회가 올해로 설립 60주년을 맞았다.
 
서울탁주제조협회는 구한말 이전부터 운영하던 서울의 양조장들이 뭉쳐 1962년 새롭게 설립한 서울주조협회를 근간으로 탁주제조장 12개소, 약주제조장 5개소를 운영해왔다.
 
1980년 서울탁주제조협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2009년에는 산하법인으로 서울장수주식회사를 설립했다.
 
60년 노하우를 통해 만들어진 대표 제품 ‘장수 생막걸리’는 하루 평균 약 50만병, 1초에 6.3병 이상 꼴로 팔리며 막걸리 1등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살균 막걸리인 ‘월매 쌀막걸리’, 농협한삼인 6년근 홍삼분말을 함유한 ‘장홍삼 장수막걸리’ 등도 꾸준히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2020년 9월 출시한 달빛유자는 깔끔한 단맛, 과일 막걸리의 대중화를 이끌며 출시 이후 100일만에 누적 판매량 10만병을 돌파하는 기록도 세웠다.
 
서울장수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 막걸리로서 막걸리가 우리에게 줄 수 있는 ‘흥’이라는 정서가 고스란히 전달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할 것”이라며 “단순히 제품을 파는 것이 아닌 우리 막걸리만의 정체성을 알리는 것을 과제로 삼고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