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우크라이나 체류 국민 총 441명

26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남부 로스토프주에서 곡사포 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로스토프 로이터·연합뉴스]


정부는 29일 주우크라이나 대사관 현장지휘본부에 본부 및 인근 공관 직원 3명을 긴급 파견해 재외국민 안전을 위한 준비 태세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우크라이나와 주변 7개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진행한 결과다.

외교부는 후속조치로 △수도 키예프, 서부 르비브, 남부 오데사 등 주요 도시에 유사시에 대비한 집결지 지정(비상식량과 구호물품 비치 등) △통신망 두절 상황 대비 위성전화 지원 △유사시 비상대피를 위한 인근국과의 협력체계 가동 등을 계획하고 있다.

또 주우크라이나 대사관에서는 체류 중인 국민들이 신속하게 안전지역으로 출국할 수 있도록 △이용 가능한 교통편 정보 △육로 이동시 이용 가능한 출국검문소 현황 등 관련 정보를 공관 홈페이지에 게재하기로 했다.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수시로 교민·기업 안전간담회도 개최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국민은 441명이다. 지난 25일 우크라이나 15개 주·지역으로 3단계 여행경보를 확대 발령했을 당시 565명으로 집계됐으나 나흘 새 124명 감소했다. 우크라이나 상황의 가변성 등을 감안해 교민, 주재원 가족 등이 한국 또는 제3국으로 출국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외교부는 분석했다.

현지 공관에서는 선교사협회와 지상사, 유학생회 등과 협조해 더 정확한 체류 재외국민 수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편의 경우 키예프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6개 도시, 7개 공항에서 주당 890여편(유럽·중동 등 빈번 운항 노선은 주당 350여편)의 국제선이 정상 운영되고 있다. 키예프, 오데사 등 4개 주요 도시에서 유럽 5개국(폴란드·헝가리·오스트리아·몰도바·슬로바키아)로 운행되는 국제철도는 주간 85편으로 파악됐다.

외교부는 "현지 체류 중인 국민들이 가급적 빠른 시일 내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해 주길 바란다"며 "일시적으로 방문하거나 개인정보 제공 거부 등 사유로 체류 상황이 확인되지 않는 사례도 있을 수 있어, 반드시 방문 사실과 연락처를 공관에 공유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