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가검사키트 집에서도 사용 가능...방역패스 음성확인서로 사용 불가

[사진=연합뉴스]

29일부터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가 병행된다. 이는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진단체계가 변경되는 것으로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확진자 폭증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날 ‘동네 병·의원 검사·치료체계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이날부터 보건소 선별진료소 256곳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거나 자가검사키트를 통한 신속항원검사가 가능하다.
 
자가검사키트는 현장 사용이 원칙이다. 그러나 대기줄이 길다면 집에서 사용해도 된다. 집에서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한 검사는 방역패스 음성확인서로 사용할 수 없다. 또한 ‘1인 1키트 제공’이 원칙으로 여분의 키트를 수령할 수 없다.
 
신속항원검사는 결과 확인까지 30분 내외가 소요돼 반나절 이상 걸리는 PCR 검사에 비해 결과가 빨리 나오고 코를 덜 깊숙이 찔러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기존 PCR 검사는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에 우선 시행된다. 우선 대상자가 아닌 국민은 신속항원검사(RAT)에서 양성이 확인돼야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구체적인 PCR ‘우선 검사 대상자’는 △60세 이상 고령자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서를 받은 사람 △역학 연관자(밀접접촉자·해외입국자·격리해제 전 검사자) △감염취약시설 관련자(요양시설 종사자, 외국인보호시설·소년보호기관·교정시설 입소자, 휴가 복귀 장병, 의료기관 입원 전 환자) △신속항원검사 양성 확인자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