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각각 10억2628만원·10억5955만원 신고
  • 1월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등록사항 공개

김영문 청와대 사회통합비서관 [사진=연합뉴스]

김영문 청와대 사회통합비서관과 여준성 사회정책비서관이 각각 10억2628만원, 10억5955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1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해 10월 2일부터 11월 1일까지 임용되거나 퇴직한 고위공직자 53명이 대상이다.
 
먼저 김 비서관은 본인 소유 건물로 13억1083만원을 신고했다.
 
2004~2017년 거주 후 전세 임대 중인 서울 양천구 목동 소재 오피스텔(189.06㎡) 6억8083만원과 전세 임차 중인 양천구 신월동 소재 아파트(118.00㎡) 6억3000만원이다.
 
토지는 본인과 장남 명의로 상속받은 인천 강화군 양도면 소재 밭(42.84㎡)과 임야(426.50㎡), 전남 영암군 영암읍 소재 논(1630.00㎡) 등 3709만원을 신고했다.
 
자동차는 본인 명의 2014년식 그랜저 하이브리드(2400㏄), 배우자 명의 2017년 소나타 하이브리드(2000㏄), 장남 명의 2018년식 K3(1600㏄) 등 4000만원을 신고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남 명의로 4억8335만원을 신고했으며, 채무로 7억7000만원을 신고했다.
 
여 비서관은 10억595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건물 신고액은 총 4억8598만원으로, 본인이 전세 임차 중인 서울 영등포구 소재 아파트(84.87㎡) 3억7800만원과 강원 원주시 단구동 소재 아파트(84.46㎡) 1억798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원주시의 아파는 부친의 소유였다.
 
토지는 부친 명의의 강원 원주시 문막읍 소재 밭(2592.00㎡) 5443만원을 신고했다. 예금은 배우자, 부모, 장남 명의로 5억1323만원으로 기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