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바이오다인 주가가 상승세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후 2시 42분 기준 바이오다인은 전일 대비 13.71%(3750원) 상승한 3만1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바이오다인 시가총액은 1906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닥 469위다. 액면가는 1주당 500원이다.

바이오다인은 바이오다인의 주요 사업 분야는 액상세포검사(LBC, Liquid-based Cytology)로, 암 진단 관련주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4518명으로 집계됐다. 전파력이 빠른 오미크론으로 인해 확산세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방역체계를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전환했다. 

먼저 정부는 오미크론 우세지역(광주, 전남, 평택, 안성)에서의 유전자증폭(PCR) 검사는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게 했다. 이외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호흡기전담클리닉 등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후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내달 3일부터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시행된다. 오는 29일부터는 전국 256개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키트 수요량이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관련주들이 들썩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