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대면 콘텐츠 통합안내 누리집 '집콕 문화생활 설 특별전' 운영

[사진=‘집콕 문화생활‘ 누리집 갈무리]


일일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 1만명대를 돌파했다. 그래도 명절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보내기엔 너무 아쉽다. 설 연휴, 가족과 함께 집에서 경험할 수 있는 문화 콘텐츠가 다양하게 마련된다. 이번 명절에는 나들이 대신 집콕 문화생활을 즐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과 함께 28일부터 2월 6일까지 설 명절을 전후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국공립 문화·예술기관의 비대면 공연·전시·행사 등을 통합 안내·제공하는 ‘집콕 문화생활 설 특별전’을 운영한다.
 
문체부는 2020년 3월부터 국립·공공기관이 보유한 비대면 문화예술 콘텐츠를 국민 누구나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집콕 문화생활’ 페이지를 통해 안내하고 있으며, 명절과 연말연시 등을 계기로 특별전을 운영해 왔다.
 
문체부는 이번 설 명절에도 여러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력해 각 기관이 보유한 다양한 비대면 문화·예술·체육·관광 콘텐츠를 소개한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온라인 전시해설 ‘집에서 만나는 박수근’ △광화문의 역사·현재·미래를 주제로 가상과 현실을 연결해 실감콘텐츠로 구현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광화풍류’ △경복궁 발굴·복원 30주년을 기념한 문화재청 특별전 ‘고궁연화’ △국립극단 신작 공연 ‘만선’ △국보 반가사유상 ‘사유의 방’ 등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특별전 전시해설 △한국문화정보원의 ‘200초로 즐기는 한국의 유네스코 등재 유산’ 시리즈 등 다양한 전시·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한국관광공사의 여행지 추천과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집에서 즐기는 운동(홈트)!’도 만나볼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인해 실외에서 문화·예술·체육 활동을 즐기기 어려운 국민들이 이번 명절 연휴 동안 집에서 편안하게 문화·예술 콘텐츠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이 새로운 문화 향유 방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콘텐츠 제작과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