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태그가 25일 2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스냅태그]


이미지 데이터 엔진 스타트업 스냅태그는 2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센트럴투자파트너스, 티그리스인베스트, VIP자산운용 등 유력 벤처캐피털이 참여했다.

스냅태그는 디지털 워터마크 기반 기술로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랩코드 엔진을 통해 세상 모든 이미지와 사물에 데이터 생성, 처리가 가능한 ‘DATAVERSE’를 구축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

스냅태그 ‘랩코드’는 디지털 워터마크 기술 기반의 데이터 생성, 처리 엔진으로 디지털 이미지의 픽셀을 미세하게 변환해 암호화 처리한 코드로 이미지에 데이터를 생성하고, 이 이미지를 스마트폰 앱 등으로 스캔하면 데이터를 읽을 수 있다. 이렇게 데이터 처리된 이미지에 들어간 코드는 사람 눈으로는 볼 수 없고 복제도 불가능하다.

회사는 현재 랩코드 엔진을 활용해 식음료, 교육출판, 이커머스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들과 활발하게 협업을 진행하며 사업을 넓혀가고 있다.

김명환 스냅태그 사업총괄사장은 “스냅태그는 이번 투자를 통해 성장 가능성을 확인하고 사회적으로도 가치 있는 기업임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 스냅태그는 개발, 디자인, 기획 등 우수 인재를 지속해서 영입하고 엔진 고도화, 신사업 개발 등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