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세연 "대선 전 이 대표 조사 요청할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과거 벤처기업 대표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기자가 25일 오후 관련 고발 사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이 대표를 고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관계자를 소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5일 오후 이 대표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가세연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를 고발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 전 기자는 이날 고발인 조사에 앞서 “이준석이 뭐라고 부인하더라도 범죄자의 거짓말일 뿐”이라며 “이건(고발) 정치적 사안이 아니며 특정 후보와 아무 상관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에 오는 3월 9일 대선 전 이 대표를 조사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가세연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등은 지난달 말 이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 사건은 지난 7일 서울경찰청에 이첩됐다.
 
가세연은 고발에 앞서 유튜브 방송을 통해 “이 대표가 지난 2013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며 “당시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김 대표를 알선한다는 명목으로 성 상납과 900만원어치 화장품 세트, 250만원 상당 선물 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