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해야 한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청사로 차량을 몰아 돌진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4일 특수공무집행방해와 방화예비,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서울 남현동 중앙선관위 관악청사 정문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청사 인근에서는 허 후보 지지자들의 시위가 진행되고 있었다. A씨는 허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차를 몰기 전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꺼내 차 내부에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1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