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날(23일) 김건희 "청와대 영빈관 옮길 것"·"남편(윤석열)도 영적인 끼 있어"

지난 1월 16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장은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공개 행보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가 이뤄지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김 단장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차원에서는 아직은 공식적인 활동 재개 여부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가 이뤄지고 있지는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단장은 "오늘까지도 후보 검증 대신 영부인 검증을 민주당과 일부 매체가 진행하고 있다"며 "선거는 능력과 도덕성 검증이 돼야지 후보 부인에 대해 불법 녹취물을 이용한 공격을 하는 건 오히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능력과 도덕성에서 달리나?'라고 하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녹취 파일에 여론 역풍이 부니까 '무속 프레임'과 새로운 공격 소재를 발굴하고 있다"며 "김씨 관련 논란들은 윤 후보가 계속해서 송구하다,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서울의소리와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김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을 추가 공개했다. 김씨는 청와대 영빈관을 옮겨야 하고, 윤 후보도 영적인 끼가 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서울의소리 이모 기자는 김씨에게 "누나 내 아는 도사 중에 이름은 잊어버렸는데 총장님이 대통령이 된다 하더라고. 근데 그 사람이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고"라고 했다. 그러자 김씨는 "응 옮길 거야"라고 답했다. 

또 김씨는 이 기자에게 "우리 남편도 그런 약간 영적인 끼가 있거든요"라며 "나나 우리 남편 같은 사람들이 결혼이 원래 잘 안돼. 이게 어려운 사람들이야"라고 했다.

아울러 김씨는 이 기자의 인터뷰 요청에 "나는 인터뷰하면 안 된다니까. 나는 지금 어쨌든 '후보'고 (인터뷰) 하면 안 되고 차라리 명수씨 우리 오빠(윤석열 후보)를 만나서 한번 물어봐요 그런 거"라고도 했다. 여기에 '양재택 전 검사 부인 송금',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의 인연' 등도 언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