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외교부]

이란의 밀린 유엔 분담금이 국내 은행에 동결돼 있던 이란의 원화자금으로 납부됐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국내 이란 원화자금을 활용한 이란의 유엔 분담금 납부를 21일 완료했다. 납부 규모는 1800만 달러이다. 외교부는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 유엔 사무국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해 국내 이란 원화자금을 활용한 이란의 유엔 분담금 1800만 달러, 약 222억원 납부를 지난 21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란 정부는 지난 13일 유엔 분담금 미납에 따른 총회 투표권 상실 등을 우려해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으로 유엔 분담금을 납부해달라고 우리 정부에 긴급 요청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6월 이란의 유엔분담금 1600만 달러(약 184억원)를 원화 자금으로 납부했던 경험을 토대로 관계기관들과 이란 자금 이전 절차를 협의해왔다.

이란은 지난 
2010년부터 이란 중앙은행(CBI) 명의로 국내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18년 5월 이란핵합의(JCPOA) 탈퇴를 공식 선언하고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를 복원하면서 해당 계좌도 동결됐다. 

유엔 분담금 납부가 완료되면서 이란의 유엔총회 투표권은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