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긴급 기자회견 "윤석열, 뒤로 빼지 말고 진정성 있게 접근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월 19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인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초청 과학기술 정책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의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해 35조원 추경 필요성을 강조하고 여야 대선 후보 긴급 회동을 제안했다. 35조원의 재원을 차기 정부가 책임지는 것을 합의하자는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정부를 맡게 될 여야 후보들이 합의해 차기 정부가 필요 재원을 조달하도록 하는 것에 동의하면 (문재인 정부가) 우선 35조원을 편성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50조원 추경'을 언급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내가 당선이 되면 하겠다'고 말하면서 뒤로 뺐다"면서 "국민의 안타까운 현실에 대해 진정성 있게 접근해 주길 다시 한번 부탁한다"고 압박했다.
 
이 후보는 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긴급 회동 참석대상'에 대해 "후보로 등록한 사람들 중 국민들이 보기에 차기 정부 구성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는 자신과 윤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청와대에 회동 주선을 부탁할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청와대가 이 이야기를 주도하기 어렵다"며 "정치의 영역으로 여야 차기 후보들이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지역 SOC 사업 감축을 통한 재원마련'에 대해선 "SOC 사업은 국민들이 이해관계를 갖고 관심 있게 지켜보는 거라 예산을 줄이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긴급한 재원을 마련해야 하는데 정부가 이해관계를 조정하며 예산을 줄이는 것은 쉽지 않다"고 부정적으로 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1개의 댓글
0 / 300
  • 멸공 합시다.. 뻑!~ 하면 돈 뿌린다고,,왈왈.. 누구 돈? 더구나 추경,,, 그만 두셔요 죄ㅏ명씨 갈 곳 정해져있잔어요??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