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페미니즘, 단 하나로 명확하게 규정할 수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해원 기자
입력 2022-01-19 21:5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9일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단 하나로 명확하게 규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에 출연해 "(용어의 함의가) 넓은데 하나의 단어로 사용이 되다 보니 해석을 각자 다르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과거 '노동' 하면 '빨갱이'를 생각하던 시절이 있었고, '신성한 것'이라는 생각도 있었다"며 "양 측면이 공존한다. 용어도 함의에 따라 바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성평등은 개선해야 할 주요 과제"라며 "청년 세대 입장에서는 기회가 너무 줄어, 어려운 사람들끼리 충돌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페미니즘과 성폭력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저는 타인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에 대해 매우 감수성이 있다"며 "제가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를 할 때도 여성, 여자란 말을 쓰지 말라고 이야기하고 실천하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또 "상급자 업무 위력에 의한 강제 추행이 논쟁이 되는 것을 보며 이른바 '펜스룰'을 적용해야 하나. 그런데 그 또한 인권 침해 차별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대남'(20대 남자)보다 '이대녀'(20대 여자)에 소홀하다는 지적에는 "이대녀에게도 쩔쩔맨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성과 관련해서는 "자유와 평등한 세상이라는 것은 어느 영역에서도 무시하면 안 된다"며 "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다만 "강행 처리는 아니다"라며 "(오히려) 오해를 해결하면 불합리하게 반대하는 분들의 입지가 매우 좁아진다. 그때 입법을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닷페이스는 디지털 성범죄, 성 소수자, 기후 위기, 장애인 접근성 등의 이슈를 다루는 채널로 약 24만5000명의 구독자를 두고 있다. 앞서 이 후보가 닷페이스 인터뷰에 응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채널의 성격을 '페미니스트 방송'으로 규정한 일부 남성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닷페이스 출연과 관련, "(선대위 안에서는) 오늘도 나가지 말고 방송 취소하자고 난리였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