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와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PIF와 그린수소 생산 사업을 추진한다.

포스코는 18일(현지시각)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한국-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물산, PIF와 그린수소 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PIF는 현재 투자자산 규모가 570조 원에 달하는 대형 국부펀드다. 2015년 포스코그룹사인 포스코건설에 대규모 지분투자를 하는 등 협력을 이어왔다. 포스코와 삼성물산은 지난해 11월 해외 그린수소 생산시설 개발과 수소 저장 및 도입을 위한 인프라 구축, 액화수소 관련 기술 개발 등 그린수소 사업에 관한 포괄적 협력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들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사우디 현지에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에 나선다.

우선 올해 안에 사업부지를 선정하고, 사업타당성검토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 수소 사업 밸류체인(가치사슬) 확장과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단가로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사우디는 대용량 수소 생산을 계획 중인 포스코에게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사우디에서 수소 생산 모델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수소 사업 경쟁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는 "삼성물산은 미래 에너지의 중심으로 수소를 주목하고 생산에서 이용까지 전 밸류체인 과정에 참여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가 최대 수소 수출국으로 거듭나는 여정에서 삼성물산이 훌륭한 파트너로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A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