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사진=와디즈]


와디즈가 현대자동차와 협업을 통해 본격적인 자동차 산업 진출을 알렸다.

라이프디자인 펀딩플랫폼 와디즈는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비롯해 향후 아이오닉 브랜드에서 출시 예정인 전기차를 대상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을 함께 만들어나갈 메이커를 찾는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와디즈의 IP제품화 지원 프로그램 ‘팬즈메이커’의 다섯번째 파트너로,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만의 ‘카전’ 및 차 이상의 공간으로 확장된 경험을 줄 수 있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와디즈 입점 메이커와 함께 만든다.

특히 이번 협업은 팬즈메이커가 캐릭터 라이선스를 넘어 미래 유망산업인 전기자동차 사업군까지 영향력이 확장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그간 스몰브랜드에게 진입 장벽이 높다고 인식됐던 자동차 산업의 장을 열고, 국내 최대 자동차 기업 현대자동차와의 협업을 통해 판로 확장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새롭고 혁신적인 제품을 가진 제조 기업이라면 제품군에 상관없이 누구나 와디즈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차량 외부에서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아이오닉 5의  V2L (Vehicle to Load) 장치와 호환을 할 수 있고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제품 등은 가산점을 부여받는다.

양사는 제품 혁신성과 시장성 등 심사 기준을 통해 협업할 메이커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팀에 한해 상세 페이지에 들어갈 제품 촬영부터 스토리 작성을 현대차에서 직접 지원한다. 또 현대자동차 컬렉션 영상 제작 등 홍보 마케팅과 함께 정식 출시 이후 현대자동차 온라인몰 입점 및 오프라인 전시 기회까지 제공된다.

이인균 와디즈 IP 사업 총괄 이사는 “와디즈 팬즈메이커는 ‘팬’과 함께 비즈니스를 키워나갈 수 있는 독보적인 프로그램으로, 메이커와 서포터의 참여가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며 “미래 유망 산업인 전기차 시장에 와디즈와 현대차의 전폭적 지원을 받아 도약할 메이커의 도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