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SK증권은 하이브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5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상반기 중으로 신사업이 차례로 공개될 예정인 만큼 주가 상승 여력이 여전히 높다는 이유에서다.

남효지 SK증권 연구원은 18일 "하이브의 4분기 실적은 매출 3715억원, 영업이익 6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9%, 29.6% 증가할 전망"이라며 "다만 콘서트 비용 증가와 예상대비 낮은 MD 판매량 등으로 인해 컨센서스와 괴리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는 4분기 음반 판매량이 347만장을 기록, 앨범 수익으로 1104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아티스트별로는 세븐틴이 213만장, BTS가 112만장 등이다. 평분기 대비 앨범 활동이 줄면서 전년 동기 대비 21.6% 감소했다. 콘서트 매출은 38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오프라인 콘서트가 진행되면서 LA PTD 콘서트 4회 수익이 인식됐다. 다만 물류비 및 인센티브 지급도 증가해 판관비 부담은 늘어났다. 이로 인해 이익률도 전분기보다 낮은 18.3%로 추정된다.

남 연구원은 "상반기에는 기존 아티스트들의 오프라인 활동 확대, 신인 걸그룹 데뷔와 더불어 지난해 사업 설명회에서 언급된 웹툰·웹소설, 신규 팬덤 플랫폼, 게임, NFT 등 신사업도 차례로 공개될 예정"이라며 "IP를 활용한 수익이 다각화되며 이익률이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단기에 가시화될 일정이 많아 주가 상승 여력이 높다고 판단되는 만큼 최근 주가 하락은 좋은 매수 기회로 판단한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