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분식회계 논란에 휩싸이면서 주가가 급락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김형기 대표이사가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7일 공시를 통해 김형기 대표이사가 약 7억원 상당의 회사 주식 1만주를 장내매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형기 대표의 회사 보유 지분은 총 12만1426주로 늘어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은 이달 10일 각 500억원(67만3854주), 1000억원(54만7946주)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한 바 있다.

셀트리온그룹은 “주식 시장 약세 및 주가 하락에 따라 기업 가치가 지나치게 저평가됐다고 판단해 김형기 대표가 주주가치 제고와 책임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회사 주식 1만주를 장내매수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