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두나[사진=백은하 배우연구소]

영화 '도희야' 정주리 감독과 배우 배두나가 8년 만에 다시 뭉쳤다. 영화 '다음 소희'를 통해서다. 배두나를 비롯해 주조연 캐스팅을 마친 '다음 소희'는 1월 16일부터 첫 촬영을 시작한 상태다.

영화 '다음 소희'는 콜센터로 현장실습을 나가게 된 여고생 소희가 겪게 되는 사건과 이에 의문을 품는 여형사 유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부터 '킹덤' 센스8', 드라마 '비밀의 숲'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전 세계가 사랑하고 인정하는 배우로 등극한 배두나가 '다음 소희'에서 형사 '유진'으로 분한다. '도희야'에서 좌천된 파출소장, '비밀의 숲' 강력반 형사 캐릭터에 이어 '다음 소희'에서는 사건을 되짚어가는 냉철한 형사 '유진' 역을 맡아 배두나만의 밀도 높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도희야'를 통해 신선한 연출력으로 묵직한 주제를 녹여내며 그해 신인 감독상을 휩쓸었던 정주리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신작에 영화계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황. 섬세한 스토리텔러 정주리 감독이 어떤 새로운 이야기를 선보일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다음 소희'는 영화 '기생충' '극한직업' '밀정' '엑시트' 등의 굵직한 작품에 투자한 벤처기업으로 영화 제작, 투자, 배급, 디지털배급 사업 등을 맡는 트윈플러스파트너스㈜가 제작을 맡는다. '다음 소희'를 시작으로 '부자동 프로젝트' '명동' 등을 제작 및 공동제작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