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국, 가계부채 억제 지속…대출 취급액은 전년 대비 줄어들 듯

[사진=각사]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등 지난해 신규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을 중단했던 보험사들이 대거 대출을 재개하고다. 이는 지난해 말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 강화로 신규 대출 취급을 중단한 지 2~4개월 만이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은 각각 신규 주담대와 신용대출을 재개했다.

삼성화재는 지난해 대출 총량 목표치를 지키기 위해 그해 11월과 12월에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했으나 올해 들어서 지난 3일 판매를 재개했다.

DB손보는 4개월여 만에 신용대출 판매에 나섰다. DB손보는 지난해 금융당국과 협의한 총량 관리 목표를 초과하고도 가계대출을 늘리다가 '경영 유의' 조치를 받았다. 이후 지난해 9월부터 신규 신용대출 취급을 중단해왔다.

삼성생명과 KB손해보험 등도 가계대출 재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상반기에 대출 총량 목표를 초과한 뒤 자체적으로 대출 한도를 대폭 축소했는데 올해 들어 정상화하는 분위기다. KB손보 역시 중단했던 주택담보대출과 주식매입자금 대출을 재개 시기를 저울질 중이다. KB손보는 지난해 9월 주택담보대출과 주식매입자금 대출을 중단했었다.

보험사들의 가계대출 재개는 금융당국의 지속된 가계부채 관리 대책과 대치된다. 금융당국은 올해 가계 부채의 총량 관리를 바탕으로 시스템 관리도 강화하면서 가계 부채 증가세를 4~5%대로 정상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올해 1월부터 총대출액 2억원 이상, 7월부터는 1억원 이상 개인 대출자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적용돼 지난해보다 보험사에서 대출받기가 더 어려워졌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작년에 대출 총량 목표를 초과해 대출을 중단했던 보험사들이 연초 잇달아 판매를 재개하고 있다"면서도 "금융당국의 강력한 가계대출 억제 압박으로 지난해만큼 상반기에 대출을 많이 해주긴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