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CT 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 공고
  •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에 따라 차등 지원

[사진=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총 2475억원 규모의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을 공고하고, 수요기업 등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은 평균적으로 생산성 28.5% 증가, 품질 42.5% 향상, 원가 15.5% 감소 등 제조 경쟁력이 높아졌다. 이는 기업당 매출 7.4% 향상을 비롯해 고용 2.6명 증가, 산업재해 6.2% 감소 등 기업 성장과 좋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지난해 말까지 2만5000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했으며, 올해에는 민·관이 협력해 5000개 이상을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공고는 올해 스마트공장 지원계획 5000개 중 대·중소 상생형(1300개)을 제외한 3700개에 해당하는 지원내용이다. 세부적으로 정부 주도의 스마트공장 보급 2200개, 민간 스마트공장 수준 확인 1500개 등이다. 대·중소 상생형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자발적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면 정부가 후원하는 사업으로 오는 19일 별도 공고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그동안 마련한 제조혁신 기반을 바탕으로 스마트공장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업종별 특화지원 △스마트공장 수준 확인 등이다.
 
우선 기업 상황에 적합한 수준별 스마트공장 구축에 2230억원을 투입한다. 개별 수요기업의 작업 현장 및 스마트공장 운영역량을 기반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을 △기초(5000만원) △고도화1(2억원) △고도화2(4억원) 등으로 나눠 총 2200개사를 맞춤 지원한다.
 
특히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이 적용된 고도화 공장을 구축할수록 지원금액을 상향해 질적 고도화를 촉진한다.
 
또한 식품, 생명공학(바이오), 뿌리 등 유사 제조공정·업종을 가진 기업들에 대해 공통 솔루션 등을 보급하는 업종별 특화보급에 230억원을 지원한다.
 
전문성·대표성을 가진 업종별 협단체(운영기관)가 수요발굴부터 전략수립, 구축까지 통합 관리를 통해 기업 간 연계성을 강화하고 효율적인 스마트공장 보급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지원사업은 역량을 갖춘 운영기관을 먼저 선정한 뒤 운영기관이 해당 업종 분야의 수요기업을 모집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에는 운영기관을 모집하는 공고이며 수요기업 신청접수는 3월 말에 별도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민간 자체적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했거나 사업 참여기업 중 스마트공장을 정부의 지원 없이 고도화한 기업 등 총 1500개사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수준 확인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기업당 최대 100만원씩 총 15억원을 투입한다.
 
신청기업은 스마트화 수준 확인과 함께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침(가이드라인)을 제공받을 수 있다.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수준확인 기업)은 공공기관에 납품하거나 정책자금 등을 신청할 경우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