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새해 중동 3개국 순방에 투입되는 신형 공군 1호기(맨위)가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보잉747-8i 기종이며, 기존 1호기 대비 항속거리 및 순항속도가 증가하였고, 내부 개조를 통해 회의공간 및 편의성이 증대되었다. 구형 공군 1호기(아래)는 2010년 2월부터 임차계약을 통해 2010년 4월부터 5년간 임무를 수행한 이후, 임차 기간을 추가 연장하여 2022년 1월 10일까지 운행했다. 세계 각국을 누비며 총 156개국, 162만 2,222km를 비행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각국과의 정상회담을 위한 순방과 APEC, G20, COP26 등 다자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총 51개국의 순방 임무를 수행했으며 51만 1,666km를 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 전용기로 해외 순방 임무를 완수해온 '공군 1호기'가 새 비행기로 교체됐다.
 
청와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형 공군 1호기를 타고 아랍에미리트연합(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섰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747-400 항공기는 11년 9개월간 대통령 전용기로서의 비행을 마치고 퇴역했다. 이 비행기는 2010년 2월부터 임차계약을 통해 2022년 1월 10일까지 총 156개국, 162만2222㎞를 비행했다.
 
이번 신형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으로, 향후 5년 동안 대한민국의 전용기로서 대통령 해외순방 등 주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기존 1호기 대비 항속거리, 순항속도가 증가했고, 내부 개조를 통해 회의공간, 좌석, 편의 시스템을 개선한 게 특징이다.

항공기 도장 디자인도 변경됐다. 서예 대가로 잘 알려진 효봉 여태명 교수와 허길영 오색문양협동조합이사장이 디자인 변경에 참여했다. 
 

대한민국 대통령 전용기 '공군 1호기' 새 로고.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