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이외수 작가로부터 받은 응원 메시지를 공개하며 “힘내겠다”고 밝혔다. [사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이외수 작가로부터 받은 응원 메시지를 공개하며 “힘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작가의 응원 메시지가 담긴 사진을 공유하면서 “환자복을 입은 선생님의 모습은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지만, '이외수체'로 적힌 문장에서 선생님의 힘이 느껴져 또 미소 짓고 만다”고 밝혔다.
 
사진 속에선 이 작가가 환자복을 입고 ‘이재명 대통령 후보님 힘내십시오. 저도 힘내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종이를 들고 있다.
 
이 후보는 “이외수 선생님께서 편찮으시다는 소식에 마음이 철렁했다. 그게 벌써 거의 두 해 전”이라며 “선생님이 머물고 계시는 춘천에 가는 길이다. 사실 찾아뵙고 싶었으나, 또 코로나19가 우리 만남을 가로막는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몇 해 전 지방재정개편 저지를 위해 단식 농성을 하고 있을 때 선생님이 찾아오셨는데 저를 보며 '대한민국에 아직도 희망이 남아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히질 않는다”며 “'힘내라, 잘하고 있다'는 그때 선생님의 응원이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른다”고 회상했다.
 
끝으로 “이렇게 큰 응원을 받고 힘을 안 낼 도리가 있나. 저 정말 힘내겠다"며 "그러니 선생님도 꼭 힘내주시라. 코로나19가 우리를 막지 않는 그 날, 좋은 소식 가지고 꼭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