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찾아 "수요·공급 같은 경제 이론뿐 아니라 현실에 활용할 수 있는 금융교육도 반드시 공교육에 포함돼야 한다"며 금융교육 의무화를 약속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디씨) '이재명 갤러리'에서 "자본주의 사회에서 금융은 곧 민생이고, 금융교육은 국민의 재산과 삶을 지켜줄 최소한의 무기"라며 금융교육 의무화를 주장했다. 또한 금융교육 의무화 외에 △기본금융 △공매도 △소규모 자영업자 지원 등의 정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또한 금융교육과 함께 법률 지식 등도 포함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기본금융에 대해서는 "기본금융이 포퓰리즘이라는 세간의 우려와 걱정 또한 잘 알고 있다"라며 "청년층부터 시작해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 세심하게 제도를 설계하고, 더 열심히 토론하고 설명하면서 국민의 동의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공매도에 대해서는 폐지하지는 않겠다는 의견을 재강조하며, 사회적 합의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공매도 제도를 아예 폐지하는 것은 MSCI 선진국지수 편입이라는 정책적 방향에 어긋나고,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업지배구조 개선 및 공모 펀드시장 활성화 방안 등의 제도 개선에 앞장선다면 공매도 역시 '폐지가 아닌 합리화'로 사회적 합의가 모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소규모 자영업자 지원에 대해서는 "캐나다 다이렉트·스페인 몬드라곤 협동조합 등 해외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사례를 더욱 세밀하게 검토하겠다"며 "우리나라의 현실을 감안해 지역 균형발전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사업 경쟁력을 확보할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는 관련 게시글을 끝맺으며 계속해서 관련 커뮤니티에 방문할 것을 다짐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