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14일 14조원 규모 추경 편성 공식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 조속 입법 탄원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 손실보상 100조원 추경(추가경정예산)을 위한 여야 8자 회담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이하 을지로위)가 1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빈약하기 짝이 없는 추경안에 실망과 우려를 표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을지로위는 "재정안정성에 대한 재정당국의 고민과 '선심성 추경'이라는 정략적 비난에 대한 정부의 우려를 십분 이해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희생과 고통에 대한 정부의 인식과 대처가 대단히 안일하고 소극적인 데 머물러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상황이 이렇게 된 데에는 누구보다 국민의힘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질타했다.

을지로위는 "국민의힘은 50조(원), 100조(원) 지원을 역설해 왔으면서도 이를 추진하기 위해 진지하게 노력하기는커녕 '대선 후 지원', '정부안 제출 후 논의' 등 무성의한 자세로 일관했다"며 "지난 1월 3일 국회의원 88명이 100조원 규모의 추경안을 긴급하게 편성해 제출할 것을 촉구하는 대정부 결의안을 발의하고, 이를 현실화하기 위한 여야 지도부의 즉각적인 논의를 촉구했음에도 아무런 입장도 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정부가 비록 소규모의 추경안일지언정 편성하기로 한 만큼 논의의 물꼬는 열렸다"며 "이제라도 여야 대통령 후보와 당대표,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이 참여하는 8자 회담을 즉각 열고 추경안 대폭 증액을 논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온전한 보상과 충분한 지원을 위해 추경안을 전면 재검토해 대폭 증액할 것을 요청한다. 대선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 민생 위기에 처한 국민을 구하는 것이야말로 지금 당장 정치와 국회가 해야 할 가장 시급하고 절박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